'유령' 지오 "연기 도전, 새로운 곳 여행하는 기분"

최보란 기자 / 입력 : 2012.06.06 10:02 / 조회 : 4330
image
엠블랙 지오 <사진제공=SBS>


그룹 앰블랙 멤버 지오가 "즐거운 여행을 하는 기분"이라며 연기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지오는 현재 방송중인 SBS 수목드라마 '유령'(극본 김은희·연출 김형식 박신우)에서 게임업체 출신의 특채 사이버 수사대원 이태균 역으로 출연중이다.

태균은 게임업체에서 보안 프로그램 개발에 힘쓰다가 능력을 인정받아 사이버 수사대에 특채로 뽑혔으나, 누구 한 번 때려본 적 없고 벌레 한 마리 제대로 잡아본 적도 없는 성격의 캐릭터다. 지오는 열정적이고 순수한 태균 역으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지오는 첫 연기 도전에 대해 "물론 쉽지 않은 도전이지만 매 순간 즐겁고 배우란 직업의 매력을 느끼게 된다"라며 "드라마 촬영을 하고 배우들과 유대관계를 맺어 가는 것이 가보지 않은 곳으로 즐거운 여행을 하는 기분"이라고 말했다.

또한 같이 촬영을 많이 하게 되는 권해효, 임지규 등 선배 연기자들이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고 밝히면서 "한번은 새벽까지 대기하며 촬영하는데 소지섭 선배님이 다가와 어깨를 툭 쳐주면서 '힘들죠?'하시는데 그 질문이 그렇게 정겹고, 가슴이 뭉클하더라고요"라고 고마움을 표현했다.

지오는 "김형식 감독님은 명성처럼 연출 디테일이 대단하신 분이라 더 많은 걸 배우게 된다. 제가 연기가 처음이라 잘 못하지만 감독님의 연출을 따라가다 보면 퀄리티 있게 만들어 주실 거란 믿음이 있다"라며 연출자에 대한 신뢰를 드러내기도 했다.

김형식 감독은 "지오는 자기 촬영분이 없을 때도 몇 시간씩 대기하며 다른 배우들의 연기를 보며 배우고 있다. 어떤 날은 새벽까지 있기도 한다. 가요계에선 상당한 스타로 알고 있는데 성실한 모습에 놀랐다"며 연기자로서 지오의 자세를 높게 평가했다.

한편 '유령'은 최근 박기영(최다니엘 분)이 페이스오프를 통해 김우현(소지섭 분)으로 재탄생하는 반전이 그려지며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