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수 "노총각이지만 유부남 캐릭터 부담없어"

김성희 기자 / 입력 : 2012.05.15 16:21 / 조회 : 2156
image
ⓒ사진=안은나 인턴기자


배우 김승수가 유부남 캐릭터에 대해 나쁘지 않다고 말했다.

김승수는 15일 오후 서울 목동 SBS사옥에서 진행된 SBS 새 일일극 '그래도 당신'(극본 박언희 이현정 연출 박경렬) 제작발표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결혼은 안했지만 간접경험으로 유부남 연기한다고 말했다.

김승수는 유부남 역할 맡은 소감에 대해 "결혼 안했어도 유부남 캐릭터에 부담감은 없다. 간접경험이긴 하지만 친척이나 주변사람들에게 결혼생활이 어떤 건지 분위기나 말로 체득한다"고 말했다.

그는 일일극과 사극을 하는 이유로 "전작도 MBC '오늘만 같아라' 였고, KBS '광개토대왕'이었고 당시에 병행하다보니 힘들었다. 그렇지만 오래 배우로 생활하다보니 촬영장에서 피로가 풀린다. 이번 작품은 병행없이 한 곳에 집중할 수 있게 돼 더 좋다"고 말했다.

김승수는 상대배우 신은경과의 호흡에서는 "신인일 때 '천일동안'이라는 작품에서 만났는데, 당시에도 연예인 포스가 엄청났었다. 작품 때문에 오랜만에 만났는데 이번에도 그런 두근거림이 느껴졌다"고 말했다.

김승수는 극중 재벌3세 강채린(왕빛나 분)의 도발적인 대쉬에도 고학생 순영과 결혼한 나한준 역을 맡았다. 성공욕심으로 아내 순영과 딸 나미소를 버리고 퀸즈 코스메틱 대표이사 강채린의 남편이 됐다.

한편 '그래도 당신'은 사랑해서 결혼했지만, 재벌가의 비정한 경영권 분쟁에 휘말려 이혼 남녀가 되어버린 한 소시민 부부의 깨진 결혼, 그들의 이혼에 반응하는 가족구성원들의 다양한 모습을 통해 진정한 결혼의 조건을 묻는 작품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