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도 당신' 김승수 "가족 배신하는 장면 공감간다"

김성희 기자 / 입력 : 2012.05.15 15:03 / 조회 : 2142
image
ⓒ사진=안은나 인턴기자


배우 김승수가 극중 역할처럼 실제로도 경제적인 어려움이 닥쳤을 때 가족과 헤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15일 오후 서울 목동 SBS사옥에서 진행된 SBS 새 일일극 '그래도 당신'(극본 박언희 이현정 연출 박경렬) 제작발표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실제 자신도 경제적인 위험에 처할 경우 가족들을 배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김승수는 악인 역할에 대해 "전에도 나쁜 남자 역할도 많이 했었는데, 이번에는 야망 뿐 만 아니라 비참한 굴욕도 많이 당한다.

김승수는 "다짜고짜 배신은 아니고 다 가족을 살리기 위해서 거래를 통한 배신이다. 개인적으로 나한준이란 인물이 많이 이해간다. 저라도 나한준과 같은 선택을 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그는 "가족을 배신하는 역할이라 지나가다 아줌마들에게 등짝 맞을 것 같지만, 그래도 욕심내서 강한 나한준을 보여주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승수는 극중 재벌3세 강채린(왕빛나 분)의 도발적인 대쉬에도 고학생 순영과 결혼한 나한준 역을 맡았다. 성공욕심으로 아내 순영과 딸 나미소를 버리고 퀸즈 코스메틱 대표이사 강채린의 남편이 됐다.

한편 '그래도 당신'은 사랑해서 결혼했지만, 재벌가의 비정한 경영권 분쟁에 휘말려 이혼 남녀가 되어버린 한 소시민 부부의 깨진 결혼, 그들의 이혼에 반응하는 가족구성원들의 다양한 모습을 통해 진정한 결혼의 조건을 묻는 작품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