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희, 키이스트와 재계약..5년 의리 지켜

전형화 기자 / 입력 : 2012.05.03 11:50 / 조회 : 2419
image
이기범 기자


배우 최강희가 현 소속사 키이스트와 재계약한다.

3일 키이스트는 "최강희가 6월 전속계약이 만료되는데 최근 재계약 의사를 전해왔다"고 밝혔다. 최강희는 2007년부터 5년간 키이스트와 동고동락해왔다.

최강희는 전속계약 기간이 끝나는 시점이 돌아오면서 연예 FA 대어로 꼽혀왔다.

키이스트 양근환 대표는 "지난 5년 동안 서로에 대한 신뢰와 노력이 있었기에 최강희씨와 회사 모두가 만족할 만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면서 "최고의 배우로서 더욱 성장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최강희는 지난 2007년 키이스트와 전속 계약을 맺은 뒤 드라마 ‘달콤한 나의 도시’, ‘보스를 지켜라’, 영화 ‘애자’, ‘쩨쩨한 로맨스’ 등의 연기 활동과 라디오 진행까지 다양한 장르에서 활발히 활동해왔다.

최강희는 현재 KBS 2FM ‘야간비행’을 진행하고 있으며,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