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실 "암 진단에 왜 하필 나일까 속상했다"

강소연 인턴기자 / 입력 : 2012.03.05 11:11 / 조회 : 11990
image
KBS 2TV '여유만만' 방송 화면


방송인 오영실이 갑상선 암을 진단 받았을 당시의 심정을 고백했다.

오영실은 5일 방송된 KBS 2TV '여유만만'에 '스타 미니특강' 편에 출연해 갑상선암을 극복할 수 있었던 자신의 마음가짐을 공개했다.

오영실은 이 날 방송에서 "2009년 갑상선암을 진단받았을 때 처음에는 '왜 하필 나일까' 정말 속상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그리고 다음 날 아침에 일어나보니 그나마 가장 치료가 쉽다는 갑상선암인 것이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힘든 일도 가볍고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정말 암 진단을 받고도 담담했는지?"라는 질문에는 "제가 어릴 때 아버지가 돌아가셔서 그런지 죽음에 대한 큰 두려움이 없었다. '암 걸릴 수 있지'라고 생각했다"라고 답했다.

이어 그는 "그리고 주변에서 더 힘든 암 얘기를 너무 많이 들었다. 그래서 갑상선암은 다른 암에 비해 치료가 쉬운 암이라는 것 또한 감사했다. 속상해하고 우울해한들 더 나빠지기만 한다는 걸 깨달았다"라고 덧붙여 긍정의 힘을 강조했다.

한편 이 날 방송에서는 클론 출신 강원래가 출연해 부정의 길을 걸었던 지난 삶을 고백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