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이오면' 하석진, 스태프에 점퍼 100벌 '한턱'

하유진 기자 / 입력 : 2012.01.17 14:25 / 조회 : 1439
image
사진=SBS 제공


배우 하석진이 출연 중인 SBS 주말드라마 '내일이 오면' 스태프에게 패딩점퍼 100벌을 선물해 사기를 높였다.

17일 SBS에 따르면 하석진은 지난 12일 일산 제작센터에서 진행된 촬영에서 스태프에게 손수 점퍼를 나눠주며 "추운데 정말 감사하다. 앞으로도 잘 부탁드린다"라고 말을 건넸다.

하석진은 이번 드라마에서 영균 역을 맡아 은채 역의 서우와 애틋한 사랑을 그려가고 있다. 또한 극중 자신을 미워했던 정인(고두심 분)과 인호(최종환 분)에게도 자신의 몸을 던져 도와주는 진심을 보이면서 '개념청년'이라는 애칭도 얻었다.

조연출 민연홍PD는 "최근 드라마 시청률도 오르고 있는 와중에 하석진씨가 이런 큰 선물을 줘서 팀 분위기가 더욱 화기애애해졌다"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한편 '내일이 오면'은 최근 영균과 은채의 사랑이 더욱 깊어지면서 재미를 더하고 있다.

image
사진=SBS 제공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