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선·서지석, '하이킥3' 첫 공식커플 탄생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2.01.16 21:20 / 조회 : 37133
image


박하선과 서지석이 '하이킥3'의 첫 공식 커플에 등극했다.

16일 방송된 MBC 일일시트콤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에서는 하선(박하선 분)과 지석(서지석 분)이 상대에 대한 마음을 고백하고 키스로 사랑을 확인하는 과정이 그려져 눈길을 모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하선은 가게에 들렀다 주인 아주머니가 수술이 잘못돼 목숨을 잃었다는 소식을 들은 뒤 간단한 수술을 받게 된 지석에게 마음이 쓰여 안절부절 하지 못했다.

한달음에 지석이 있는 병원을 찾은 하선은 중언부언하며 "윤 선생님이 문득 말도 없이 제 곁을 떠날 수도 있다고 생각하니까…"라고 털어놓고는 눈물을 쏟고 말았다.

하선은 계속 눈물을 흘리며 "윤 선생님 수술은 안전한 수술이라던데, 그런데 혹시 윤 선생님이 혹시라도 제 옆에 없으면…, 제 옆에 있어줘서 정말…"이라며 말을 맺지 못했다.

이에 지석은 "얘기 했잖아요. 난 박 선생 옆에서 언제나 기다리고 또 기다릴 거라고"라며 하선을 안심시켰다. 그는 이어 "늘 곁에 있을게요. 무슨 일이 있어도"라며 하선에게 입을 맞췄다.

오랜 길을 돌아온 끝에 결국 두 사람이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며 '하이킥3'의 공식 커플에 등극하는 순간이었다. 서로에 대한 사랑을 깨닫지 못하거나 혹은 미처 사랑을 고백하지 못하는 '하이킥3'의 여러 커플 중에서 처음 결실을 맺은 두 사람의 향후 이야기 전개에 관심이 쏠린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