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 줄리&에린, YG로..양현석 "도움되고파"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2.01.15 19:16 / 조회 : 32070
image


'K팝스타'에서 줄리 샤브롤과 에린 영이 YG 품에 안겼다.

15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이하 'K팝스타') 7회 분에서는 제3라운드 캐스팅 오디션 본선이 펼쳐졌다.

심사위원 보아(SM) 박진영(JYP) 양현석(YG) 등이 도전자들을 직접 캐스팅 해 탈락과 합격이 결정되는 자리였다. 줄리와 에린은 노래 '폴링 슬로울리'로 한 무대에 올라 음정을 맞췄다. 노래를 마친 두 사람은 심사위원들 앞에 서 캐스팅 합격을 기대했다.

먼저 박진영은 "두 사람의 음정이 몰라보게 달려졌다"고 호평했다. 그러나 캐스팅은 하지 않았다. 또한 보아는 "노래가 안좋다"는 혹평으로 캐스팅을 거부했다.

양현석도 이들에 호평은 하지 않았다. 양현석은 "두 사람이 갈수록 안 좋아진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양혁석은 "줄리와 에린이 노래하는데 도움이 되고 싶다"며 캐스팅을 결정해 줄리와 에린을 기쁘게 만들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