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진서, tvN '일년에 열두남자' 여주인공 발탁

하유진 기자 / 입력 : 2012.01.10 12:04 / 조회 : 1726
image
사진=tvN 제공


배우 윤진서가 tvN의 첫 수목드라마 '일년에 열두 남자'에 여주인공으로 발탁됐다.

10일 tvN에 따르면 윤진서가 '일년에 열두 남자'의 여주인공 29살 미루 역으로 캐스팅됐다.

'일년에 열두 남자'는 평범한 잡지사 여기자 미루가 열두 별자리 남자와의 연애 칼럼을 쓰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16부작 로맨틱 코미디물. 지난 2005년 독일에서 출간돼 인기를 얻은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드라마 '대물' '스타일' 등을 연출한 오종록PD가 맡았다.

윤진서는 이번 드라마에서 지금까지와는 다른 발랄하면서도 귀여운 매력을 발산하며 이미지 변신에 나선다. 별자리가 운명을 결정짓는다고 믿으며 살아온 미루는 펑크난 연애 칼럼을 대필하는 상황에 처하고, 이 사건을 계기로 열두 별자리 남자들과의 실제 연애담을 칼럼으로 연재하게 된다.

윤진서는 "재미있는 설정과 공감 가는 스토리에 단번에 매료됐다"라며 "열두 명의 상대배역과 호흡을 맞춰야 한다는 것이 조금은 부담되지만 그만큼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서 설렌다. 시청자들이 미루의 12가지 사랑 이야기에 공감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CJ E&M 드라마본부의 담당 프로듀서 황준혁 PD는 "'일년에 열두 남자'는 연애에 대한 판타지를 담고 있지만 에피소드 하나하나 시청자들이 맞장구를 치며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가 많다. 윤진서씨의 편안하면서도 발랄한 매력이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기에 가장 적합하다고 판단했다"라고 전했다.

오는 2월 15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