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 "비·빽가, 서로 '자기야'라고 부른다" 폭로

하유진 기자 / 입력 : 2012.01.08 10:54 / 조회 : 2543
image
<화면캡처=MBC '세바퀴'>


가수 비와 코요태의 빽가가 연인을 방불케 하는 우정으로 눈길을 끌었다.

코요태의 신지는 7일 오후 방송된 MBC '세바퀴'에 출연해 "비와 빽가가 서로 '자기야'라고 부른다"라고 폭로했다.

이에 빽가는 "알고 지낸지 오래됐고 서로 의지할 때도 없다보니까 그런 것 같다"라고 해명했다.

MC 박미선이 "비 입대할 때 울었냐"라고 하자 빽가는 "서로 안 울기로 약속했는데 먼저 우니까 울게 됐다"라며 "면회도 갔다"라고 말해 여전한 우정을 과시했다.

김종민은 "비가 외박 나올 때도 가더라"라고 폭로해 빽가를 당황케 했다.

한편 비는 지난해 10월11일 입소, 현재 현역으로 군 복무 중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