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티아라, 걸그룹 최초 신곡춤 '셔플댄스' 전격선택

1월 '러비 더비' 무대 때..강렬 퍼포먼스 선사 예고

길혜성 기자 / 입력 : 2011.12.26 09:26 / 조회 : 15935
image
지난 25일 2011 서울인형전시회를 찾아 자신들을 본 따 만든 테디베어와 함께 한 티아라 ⓒ사진=임성균 기자


7인 걸그룹 티아라가 강력한 셔플 댄스를 앞세워 또 한 번 대변신에 도전한다.

티아라는 내년 1월2일 신곡 '러비 더비' 음원 및 22분 분량의 대작 뮤직비디오를 팬들에 공개한다. 새로운 노래를 선보일 때마다 매번 변화를 추구해 온 티아라는 이번에도 변신에 나선다. 요즘 국내외에서 유행하고 있는 셔플 댄스를 '러비 더비'의 주요 춤으로 채용, 팬들에 강렬한 모습을 보여주기로 결정했다.

티아라 측 관계자는 26일 오전 스타뉴스에 "티아라는 '러비 더비' 시작할 때부터 끝날 때까지 무대의 90%를 셔플 댄스로 채울 것"이라며 "티아라 멤버들은 그 간 전문가로부터 셔플 댄스를 체계적으로 배워 왔다"라고 밝혔다.

이어 "티아라만의 셔플 댄스를 국민 댄스로 만들어 보고자 하는 원대한 목표도 있다"라며 "이를 위해 팬들이 놀랄 만한 셔플 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image
티아라 '러비 더비' 재킷 <사진제공=코어콘텐츠미디어>


국내 가요계에선 지난해 남자 아이돌그룹 2PM이 '아윌 비 백'을 공개했을 때 셔플 댄스로 무대를 꾸민 적이 있다. 하지만 걸그룹이 셔플 댄스를 전면에 내세우는 것인 티아라가 처음이라 '러비 더비' 무대에 대한 관심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

앞서 티아라는 올 여름 디스코풍의 '롤리 폴리'를 히트시키며 70, 80년대 인기 춤인 디스코와 허슬 등까지 유행시키는 저력을 보였다. 티아라의 셔플 댄스에 대한 기대감이 증폭되는 또 다른 이유다.

티아라는 내년 1월 초 가질 '러비 더비' 첫 무대에서 그 간 갈고 닦은 셔플 댄스를 팬들에 처음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셔플 댄스는 한류스타 장근석 및 축구스타 기성용까지 즐겨 추는 춤으로도 유명하다. 빠른 발동작이 인상적인 춤이다.

한편 티아라는 현재 댄스곡 '크라이 크라이' 및 다비치와 함께 부른 발라드 '우리 사랑했잖아'로 동반 인기몰이 중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