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수 "예리밴드, '용자'라고 생각했다"

박혜경 인턴기자 / 입력 : 2011.11.21 09:00 / 조회 : 25403
image
신지수(왼쪽)와 예리밴드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슈퍼스타K3' 출신 신지수가 예리밴드에 대해 '용자'라 표현했다.

신지수는 최근 진행된 Mnet '머스트' 녹화에서 예리밴드를 언급했다. 예리밴드는 지난 9월 '슈퍼스타K3' 톱10에 진출했지만 편집 방향에 대한 불만으로 숙소를 무단이탈하며 자진 하차해 화제가 됐다.

신지수는 합숙 중 규칙을 어기고 인터넷 검색을 해봤던 경험을 말하며 "녹음실에서 몰래 검색을 해봤는데 안 좋은 얘기가 많아 놀랐다. 충격이긴 했는데 괜찮았고, 일단 잠을 잤다"라면서 "그런데 눈뜨고 일어나니 예리밴드 분들이 나가셨다"라고 말했다.

이어 "나보다 더 용기를 내신 거다. 나는 조용히 있어야겠다고 마음먹었다. '용자'라고 생각했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녹화에는 울랄라세션 투개월 크리스티나 김도현 신지수 손예림 등 '슈퍼스타K3' 주요 출연진이 참석해 토크와 라이브 무대를 꾸몄다.

오는 22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