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뮤직페스트in시드니, 2만팬 열광..호주 달궜다

최보란 기자 / 입력 : 2011.11.13 12:48 / 조회 : 8677
image
ⓒ사진=MBC


남반구 최초의 대규모 한류 콘서트 '2011 K-POP 뮤직 페스트 인 시드니'가 성공적 개최됐다.

창사 50주년을 맞은 MBC는 지난 12일(현지시간) 한국-호주 수교 50주년과 2011 한국-호주 우정의 해를 기념해 호주 시드니에서 ANZ스타디움에서 2만여 명의 관객이 함께 한 가운데 '2011 K-POP 뮤직 페스트 인 시드니'를 개최했다.

소녀시대의 티파니와 유리가 MC를 맡았고, 동방신기 소녀시대 카라 샤이니 2AM 씨엔블루 비스트 포미닛 씨스타 시크릿 엠블랙 미쓰에이 등 총 12팀이 한 자리에 모여 K-POP의 열풍을 아시아 및 유럽에 이어 남반구에도 전했다. 가수들은 히트곡 뿐 아니라 화려한 스페셜 무대를 3시간여에 걸쳐 선보이며 호주 현지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image
ⓒ사진=MBC


특히 포미닛과 미쓰에이는 호주가 탄생시킨 세계적인 팝스타 카일리 미노그의 'Can't get you out of my head'를 준비했고 씨엔블루와 비스트의 요섭, 엠블랙의 지오는 새로운 밴드를 결성했다.

2AM 조권과 창민, 포미닛 가윤, 씨스타 효린은 폭발적인 가창력을 뽐낸 무대를, K-POP 열풍의 주역인 소녀시대와 샤이니도 특별한 댄스 퍼포먼스를 준비했다.

현지 팬들은 공연 시작 6시간 전부터 ANZ 스타디움 앞에 모여 춤추고 노래하는 등 시드니에서도 K-POP에 대한 열기가 뜨거웠다.

소녀시대 팬인 수잔(17)은 "2년 전부터 소녀시대를 좋아했는데, 이렇게 시드니에서 직접 공연을 보게 되어 꿈만 같다"라며 "오늘을 잊지 못할 것 같다"라며 들뜬 소감을 밝혔다.

image
ⓒ사진=MBC


매주 일요일 오전 K-POP 등을 소개하는'Pop Asia'란 프로그램을 방송 중인 호주 국영 방송사 SBS는 중계차를 통해 12일 공연 전 현장의 생생한 분위기를 라디오로 생중계하기도 했다.

공연 전 현지 언론과 가진 기자회견에서 2AM의 조권은 "시드니 공연은 처음인데, K-POP을 전 세계에 알린다는 자부심을 갖고 공연에 임하겠다"고 말했고, 소녀시대의 유리는 "한국-호주 수교 50주년을 기념하는 뜻 깊은 공연이 2000년 시드니 올림픽이 열렸던 장소에서 진행돼 더욱 의미가 있는 것 같다. 티파니와 함께 MC까지 보게 돼 더욱 기쁘고, 이 공연을 계기로 한국-호주 사이에 더욱 활발한 교류가 있으면 좋겠다"라고 공연 소감을 전했다.

남반구 최초의 한류 콘서트 '2011 K-POP 뮤직 페스트 인 시드니'의 뜨거운 열기는 오는 12월3일 방송을 통해서 국내 팬들에게 전해질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