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킥3, 女배우 6人 이미지 첫 공개 '대반전'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1.09.18 11:18 / 조회 : 12202
  • 글자크기조절
image
윤유선(왼쪽위부터 시계방향), 박하선, 크리스탈, 박지선, 김지원, 백진희


19일 첫 방송을 앞둔 MBC 새 일일시트콤 '하이킥3, 짧은 다리의 역습'(이하 '하이킥3') 여자배우 6인방이 이미지 반전에 도전한다.

'하이킥3'의 배우 윤유선 박하선 크리스탈 백진희 김지원 박지선 등 6인방 여인들의 극중 캐릭터가 18일 첫 공개됐다.

단아함의 대명사였던 윤유선은 남편 안내상의 부도 후 극단적 스트레스로 인해 감정기복이 심해진 '울컥 엄마'의 모습으로 180도 반전 매력을 선사한다. 항상 온화한 웃음을 잃지 않던 윤유선이 펼치는 파란만장 코믹 연기에 현장이 웃음바다가 되고 있다는 귀띔이다.

고등학교 국어교사로 열연하는 박하선은 '청순함의 대명사' 이미지를 벗고 '허당 천사'로 변신했다. 착한 외모답게 마음 또한 여려, 크고 작은 사건 사고를 스스로 일으키는 '자체 사고 유발자' 캐릭터다.

그룹 f(x)의 크리스탈은 안내상-윤유선의 딸 안수정 역을 맡아 그동안 무대 위에서 보여준 인형 같은 깜찍함을 벗고, 보이시하고 털털한 골목대장 캐릭터를 선보인다.

백진희는 각종 알바와 학자금 대출에 쪼들리는 88만원 세대 청년 백조의 대변자로 나선다. 청바지에 셔츠 한 벌, 머리 질끈 묶고 열혈 알바 전선에 뛰어든 상황. 눈물과 코믹이 버무려진 ‘리얼 백수’ 근성을 펼쳐낼 예정이다.

상큼발랄 '오란씨걸'로 이름을 알린 김지원은 하선의 사촌 동생 역을 맡아 '하이킥 걸'의 매력을 과시한다. 천생 여자다운 곱상한 이미지를 가졌지만, 불의를 보면 교복을 입은 채 힘찬 하이킥을 날리는 '열혈 여고생' 역이다.

개그우먼 박지선은 극중 까칠하고 도도한 고등학교 영어교사다. 외모와 달리 민감한 피부를 보호하기 위해 항상 챙 넓은 모자를 잊지 않고 착용하는 독특한 매력으로 '무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제작사 초록뱀 미디어 측은 "'하이킥3'에 등장하는 6명의 여배우들은 모두 기존의 이미지를 벗어버린 채 감춰졌던 '반전 이미지'를 선보인다"며 "감정기복이 심한 엄마, 허당 교사, 88만원 세대 백수, 의기충만 여고생, 까칠한 교사 등 이들이 선보일 새로운 도전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