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문의영광4' '활', 추석극장 점령… 이변 없었다

전형화 기자 / 입력 : 2011.09.14 08:53 / 조회 : 4541
image
'가문의 영광4'와 '최종병기 활'이 추석 극장가를 점령했다. 두 영화에 비해 다른 추석 한국영화들 성적은 저조하다.

14일 영진위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9일부터 13일까지 올 추석연휴 기간 1위는 '가문의 영광4-가문의 수난'이다. '가문의 영광4'는 이 기간 동안 129만 4214명을 동원해 누적 149만 9227명으로 1위를 차지했다.

추석 연휴 동안 100만명 이상 동원한 영화는 '가문의 영광4'가 유일하다. 추석에는 코미디라는 등식이 맞아떨어진 셈이다. '가문의 영광4'는 1500만명을 동원한 '가문의 영광' 시리즈의 이점을 살려 높은 인지도로 가족관객을 휩쓸었다.

2위는 8월10일 개봉한 '최종병기 활'에 돌아갔다. '최종병기 활'은 이 기간 동안 87만 39명을 동원했다. 누적 관객은 617만 2643명. '최종병기 활'은 이 같은 기세를 유지할 경우 700만명 돌파도 무난할 것으로 보인다.

'가문의 영광4'와 '최종병기 활'에 비해 다른 추석영화들 성적은 참담할 정도다.

최장 5일 동안 이어진 연휴에도 불구하고 이 기간 동안 40만명을 동원한 영화도 없다. 할리우드 영화 '파퍼씨네 펭귄들'이 37만 2169명을 동원해 누적 39만 5467명으로 3위에 올랐다.

추석을 겨냥한 한국영화 중 권상우 정려원 주연 '통증'은 이 기간 30만 6356명을 동원해 누적 39만 7887명으로 4위에 올랐다. 차태현 주연 '챔프'는 26만 8440명으로 누적 31만 6367명으로 5위를 기록했다. 송강호 신세경 주연 '푸른 소금'은 다른 추석영화들보다 한 주 앞선 지난달 31일 개봉했지만 이 기간 동안 15만 7407명으로 누적 61만 6149명을 동원해 6위에 그쳤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