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정재형 "예능 뭐, 별거 없네"

박혜경 인턴기자 / 입력 : 2011.09.08 06:37 / 조회 : 320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MBC '황금어장' 방송화면 캡처


'라디오 스타' 200회 특집에 출연한 정재형, 이적, 존박이 소감을 전했다.

지난 7일 오후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는 정재형과 이적, 존박이 출연해 재치 있는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 말미에 정재형은 "즐거웠다. 초반에 긴장을 많이 했는데 예능 뭐, 별거 없네요"라고 능청을 떨었다.

술 마시고 옷을 벗는다는 주사를 폭로당하며 방송 내내 당황한 이적은 "12라운드 복싱을 뛴 것 같은, 그로기 상태다"라며 "200회 특집에 불러줘서 영광이고, 300회까지 꼭 가시기를"이라고 말했다.

존박은 "정말 많이 웃고 간다. 다음에는 홍보거리를 만들어서 나오겠다"라고 소감과 각오를 전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