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 PD "빅뱅·슈주·2PM 잇는 인재 찾겠다"

문연배 기자 / 입력 : 2011.09.02 14:18 / 조회 : 3037
image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 스타'(이하 'K팝 스타')의 연출을 맡은 박성훈 PD가 출사표를 던졌다.

박 PD는 2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진행된 'K팝 스타' 제작발표회에서 "오디션 프로그램의 본질은 스타의 탄생이다"며 "기존의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많은 인재 발굴했다. 하지만 냉정하게 봤을 때 프로그램 종료 후에는 인기를 유지하지 못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오디션프로그램 본질인 스타의 지속적인 성장과 활동을 보장할 수 있다면 오디션 프로그램이 업그레이드 될 것이다. 그래서 스타를 발굴 할 줄 아는 SM YG JYP 3개의 대형 기획사와 함께 실질적으로 스타를 만들어 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박 PD는 또 "실질적으로 한국에서 세계적인 스타가 나오는 과정을 가감 없이 담아보고 싶었다. 지금까지는 화려한 무대의 결과물만 봤다면 실제로 스타가 탄생하는 모든 과정을 그려낼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방송이 끝난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관리할 수 있을 것이다. 빅뱅·슈주·2PM을 잇는 인재를 발굴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K팝 스타'는 SM, YG, JYP 등 국내 최고의 스타 제조 시스템을 갖춘 3곳의 기획사가 한 자리에 모여 세계 시장을 공략할 차세대 k팝 스타를 발굴하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최종 우승자에게는 상금 및 음반제작비 3억 원과 세계 시장에 내놓을 음반을 발매할 수 있는 기회, 부상으로 CF 모델 발탁, 자동차 등이 제공된다.

국내는 물론 미국 LA와 뉴욕, 프랑스 파리,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중국 베이징 등 해외 5개 도시에서도 오디션을 실시한다.

오는 12월 첫 방송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