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트, 비자문제 日공항 8시간 대기..행사취소

길혜성 기자 / 입력 : 2011.08.16 22:11 / 조회 : 3362
image


6인 보이그룹 비스트가 일본에서 비자 문제가 발생, 현지 땅을 밟지 못하고 예정된 프로모션을 취소한 채 돌아왔다.

비스트 소속사인 큐브엔터테인먼트 측은 16일 오후 9시20분께 "비스트는 16일 오전 일본 하네다 공항에 도착한 뒤 입국 심사를 통과하지 못해 8시간여 동안 공항에 대기해 있었다"라며 "이후 예정됐던 스케줄을 전면 취소하고 오후 8시께 한국으로 돌아오는 비행기에 올랐다"라고 밝혔다.

큐브엔터테인먼트 측은 "일본에서 비스트의 음반 유통을 책임지고 있는 유니버설 뮤직 재팬의 레이블(FET)과 스케줄 및 비자의 제반사항에 대해 사전 조율을 분명히 했고,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사전에 통보를 받았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번 공항에서의 대기 상황에 대해 일본 FET측에 정확한 문제점을 묻고, 자세한 사항을 파악 중에 있다"라며 "향후 일본 활동에 아무런 문제가 없도록 앞으로 더욱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당초 비스트는 지난 10일 발매한 일본 정규 1집 'SO BEAST'의 프로모션의 일환으로 이날 현지를 방문한 뒤 한국으로 돌아 올 예정이었다. 비스트는 이날 타이틀곡 '픽션'이 이미지송으로 쓰이고 있는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 '상하이'의 도쿄 프리미엄 시사회에 참석, 서프라이즈 이벤트에 참가하기로 돼 있었지만 결국 이를 취소하고 한국으로 돌아오게 됐다.

'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