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인의 향기' 서효림 "악역 꼭 해보고 싶었다"

문연배 기자 / 입력 : 2011.07.19 17:49 / 조회 : 2918
image
배우 서효림. ⓒ사진=이기범 기자


배우 서효림이 "악역을 꼭 해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서효림은 19일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여인의 향기'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그동안 통통 튀는 비슷한 역할을 많이 맡아서 이번에는 꼭 악역을 맡아보고 싶었다"며 "주변에서는 만류했었다. 하지만 간절히 원했더니 이렇게 좋은 작품에 하고 싶었던 악역을 맡게 됐다. 잘 해내겠다"고 말했다.

극중 서효림은 여행사 그룹 오너의 아들 지욱(이동욱)과 정략결혼을 앞두고 있는 전 세계적 호텔체인 재벌 그룹의 막내 딸 임세경 역을 맡았다. 차갑고 안하무인격인 겉모습과 달리 불꽃같은 사랑의 상처를 갖고 있는 역할이다.

서효림은 이번 작품을 통해 배우 엄기준과 세 번 째 호흡을 맞추게 됐다. 그는 "신기하게 이 작품 말고도 이야기 나왔던 작품들에 항상 엄기준씨와 연결고리가 있었다"며 "인복을 타고 난 것 같다. 평소 잘 알고 있어서 호흡도 잘 맞는다"고 설명했다.

최근 보도자료를 통해 알려진 김선아와 따귀를 주고받는 장면에 대해 서효림은 "김선아 선배가 현장에서 편하게 대해주신다"며 "작품 들어가기 전에 몇 번 뵀다. 그래서인지 좀 더 편했다"고 전했다.

이어 "아무래도 서로 간에 한 번에 끝내는 게 조금 덜 힘든 게 아닐까 생각했다. 흐름상 제가 먼저 때리고 맞아야 했는데 장소 때문에 신이 바뀌어서 먼저 맞고 때렸다. 나중에 맞았으면 진짜 세게 맞았을 것이다"며 웃었다.

그는 또 "키(170cm)가 있어서 콤플렉스다. 너무 크면 상대 배우와의 호흡 등에서 불편한 점이 있어 그동안 낮은 신발만 신었었다"며 "하지만 이번 작품에서는 과감하게 킬 힐과 짧은 스커트 등 화려한 모습을 추구하고 있다. 의상도 기존의 드라마에서 나온 커리어 우먼을 대표하는 의상이 아닌 여러 가지 스타일을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여인이 향기'는 암 말기 시한부 인생을 선고 받은 여행사 말단 여직원 연재 역의 김선아와 돈은 많지만 인생에 의욕이 없는 지욱 역의 이동욱이 만나 진정한 삶의 의미를 깨닫게 된다는 내용의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신기생뎐' 후속으로 오는 23일 첫 방송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