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카라사태에 "우리 5명은 하나다" 눈물

김겨울 기자 / 입력 : 2011.05.18 00:48 / 조회 : 7838
image


가수 겸 배우 구하라가 분열사태 이후 다시 뭉친 카라 사태에 대해 심경을 고백하다 울먹였다.

구하라는 17일 오후 11시 방송된 SBS '강심장'에 출연해 카라 사태에 대해 입을 열었다.

구하라는 "살짝 오해가 생겨서 지금 이렇게 됐다"며 "지금은 우리 5명이 하나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사태가 벌어지고 나서 일본에서 마지막 촬영이 남아있었다"며 "마지막 무대가 발라드인데, 발라드 가사도 슬프고 멜로디도 슬프고, 노래를 부르다 모두 울었다"고 말했다.

이어 "울면서 생각한 것이 '언제 무대를 섰던지' 날짜를 생각해보니까 오래됐더라"며 "내가 울고 있으니까 5명이서 똑같이 울게 되더라. 우리 5명 마음은 우리 하나라는 생각이 들더라"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와 함께 구하라는 추측성 기사와 과장 보도에 불편했던 심경을 전했다. 구하라는 "사태가 벌어지고도 안부를 물을 정도로 우린 친했는데, 보도가 크고 과장되게 나갔다"며 "당시에도 서로 연락을 하고 지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구하라 외에도 한승연 강지영 박규리 정니콜이 출연해 그간 국내외를 뜨겁게 달군 카라 사태에 대해 솔직한 심경을 전하는 한편 팬들에게도 메시지를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