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우 "재민이 벌써 중학생..형 소리에 놀랐다"

임창수 기자 / 입력 : 2011.04.01 14:41 / 조회 : 33447
image
ⓒMBC '추억이 빛나는 밤에' 방송캡처


가수 김태우가 'god의 육아일기'의 주인공 재민이의 근황을 전했다.

김태우는 지난 3월 31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추억이 빛나는 밤에'에 출연해 "재민이가 벌써 중학생이 됐다"며 "군대 갔다와서 통화를 한 번 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어머니께 전화를 했는데 '재민이 바꿔줄까요'라는 말씀을 하셔서 그 자체가 너무 웃겼다"며 "재민이가 나한테 형이라고 하더라. 깜짝 놀랐다"고 덧붙였다.

이날 함께 출연한 손호영은 "어릴 때 TV에도 출연하고 해서 커가는 게 어떨지 궁금했다"며 "이제 그런 얘기도 할 수 있을 나이가 될 테니 빠른 시일 내에 만나자"라고 영상 편치를 보내기도 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god 멤버 손호영과 김태우, HOT 멤버 문희준과 토니안 등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