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트, 日서 빅뱅 기록 깼다…오리콘 위클리 2위

박영웅 기자 / 입력 : 2011.03.22 14:18 / 조회 : 3721
image
그룹 비스트 <사진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그룹 비스트가 일본에서 빅뱅의 기록을 갈아치웠다.

일본 오리콘스타일은 22일 홈페이지를 통해 "비스트의 데뷔 싱글앨범 '쇼크'가 발매 1주일 만에 2만9천장 판매고를 올리며 오리콘 위클리차트 2위에 랭크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09년 6월 빅뱅이 일본 메이저 데뷔 싱글 앨범 '마이헤븐'으로 오리콘 주간차트 3위에 오른 지 1년 9개월만의 기록이다.

오리콘스타일은 "비스트가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 그룹 데뷔 싱글앨범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며 "비스트는 2009년 10월 한국에서 데뷔하자마자 아시아 각국에서 인기를 얻었다"고 소개했다.

비스트는 당초 데뷔 앨범 발표 후 콘서트 및 프로모션을 진행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일본 대지진으로 인해 당분간 일정이 취소됐다.

한편 비스트는 국내 단독콘서트 마무리 후 개인 활동에 전념하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