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시혁·김태원, 서로 "당신은 내 멘토"..'훈훈'

임창수 기자 / 입력 : 2011.03.22 00:02 / 조회 : 8827
image
ⓒMBC '유재석 김원희의 놀러와' 방송화면


작곡가 겸 프로듀서 방시혁과 부활의 리더 김태원이 서로를 자신의 멘토로 삼고 싶다며 훈훈한 장면을 연출했다.

방시혁은 21일 방송된 '유재석 김원희의 놀러와-위대한 멘토 특집'(이하 '놀러와')에 출연해 자신이 멘토로 삼고 싶은 인물로 김태원을 꼽았다.

방시혁은 "중학교 시절에 동네에서 밴드를 했는데 당시 김태원은 내게 영웅이었다"라며 "공연장도 갑자기 바뀌고 그럴 시절인데 어떻게 알고 다 쫓아다니고 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처음에도 선배님께 어떻게 보컬리스트를 만들어내나 물어봤다"며 "선배님처럼 술, 담배 하면 되는거냐고 물었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태원은 "시혁씨가 봤을 때 우리가 직접 앰프도 나르고 사발면 하나 먹고 공연하던 시절"이라며 "그때 우리 공연을 라이브로 와서 봤다는 얘긴데 지금 우리나라 세 손가락에 드는 최고의 작곡가 아닌가. 어려웠지만 영향을 준 것이 있구나 싶어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김태원은 멘토로 삼고 싶은 사람으로 방시혁을 꼽으며 "만날수록 아름다운 사람인데 왜들 무서워하는지 모르겠다"며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김태원 신승훈 이은미 방시혁 김윤아 등 '위대한 탄생'의 멘토들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