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렉스·현빈, 로맨틱 가이 '만추' OST로 '재회'

최보란 기자 / 입력 : 2011.02.08 16:11 / 조회 : 2962
image


'로맨틱 가이' 알렉스와 현빈이 영화 만추 OST를 통해 만났다.

올 겨울 가장 기대되는 영화로 손꼽힌 영화 '만추' OST를 통해 재회한 이들은 영화 주제곡 '되돌릴 수 있다면'으로 다시 한 번 대한민국 여심을 흔들 예정이다.

앞서 알렉스와 현빈은 지난 2005년 MBC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 OST를 통해 첫 만남을 가졌다. 당시 'She is'는 현빈의 까칠하면서도 섬세한 모습과 알렉스의 감미로운 보컬이 만나 최고의 히트곡으로 기록되기도 했다.

'되돌릴 수 있다면'은 진실한 사랑을 보낸 후에야 뒤늦게 깨닫고 되돌리고 싶은 간절함을 나타낸 곡. 알렉스의 담담하면서 깊은 여운이 느껴지는 보이스에 작곡가 겸 싱어송라이터 제인의 순수한 감성이 더해졌다.

특히 한국을 대표하는 두 재즈뮤지션 피아니스트 김광민의 맑고 순수한 피아노음색과 재즈 기타리스트 김민석의 애잔한 기타선율이 더해져 더욱더 영화의 감동을 극대화시킨다.

관계자는 "현빈과 탕웨이의 강렬한 사랑 이야기, 안개와 비의 도시 시애틀에서 담아낸 아름답고 감성적인 영상과 어울려 깊은 여운을 남길 것"이라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