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동생 박유환 "형과의 비교 자체가 영광"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1.02.08 14:26 / 조회 : 3573
image


JYJ 박유천의 동생 박유천이 형과의 비교에 "자체가 영광"이라고 말했다.

박유환은 8일 오후 1시 서울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MBC 새 주말연속극 '반짝반짝 빛나는'(극본 배유미·연출 노도철)의 제작보고회에 참석, 이같이 밝혔다.

박유환은 이미 '성균관 스캔들'로 연기 신고식을 치른 형 박유천과의 비교에 "형이랑 비교되는 것 자체가 영광이라고 생각한다"며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박유환은 '반짝반짝 빛나는'에서 출판사 사장 한지웅(장웅 분)과 무려 43살 차이가 나는 이복동생 이서우 역을 맡아 연기에 데뷔한다. 극중에서는 한지우와 커플 연기를 펼친다.

박유환은 '베이글녀'로 유명세를 탄 한지우에 대해 "첫 눈에 반했다"며 "첫 작품이기도 하고 첫 커플 연기이기도 해 기억에 많이 남을 것 같다"고 웃음지었다.

박유환은 "안녕하세요 박유환이라고 합니다"라고 첫 인사를 건네며 "새로운 경험을 너무 많이 해서 긴장되고 설레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어 "막내이다 보니까 선생님들도 아들처럼 생겨주신다. 선배들도 먼저 다가와주신다"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고개 숙여 인사했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박유환의 형 박유천이 응원차 참석해 또한 화제를 모았다.

'반짝반짝 빛나는'은 뒤바뀐 인생이 밝혀져 가난한 집 딸이 된 철부지 부잣집 아가씨와 부잣집 딸로 밝혀진 가난한 집 억척 아가씨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글로리아' 후속으로 오는 12일 첫 방송을 앞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