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 계약해지…동방신기 이어 해체수순?

한류열풍 먹구름

박영웅 기자 / 입력 : 2011.01.19 09:57 / 조회 : 8143
image
걸그룹 카라
지난해 국내 아이돌 열풍이 일본 열도를 장악한 가운데 인기 걸그룹 카라가 현 소속사인 DSP엔터테인먼트에 전속계약해지를 통보해 충격을 주고 있다.

박규리를 제외한 한승연 정니콜 구하라 강지영 등 카라 4인은 19일 법무법인 랜드마크를 통해 "카라는 현 소속사인 DSP를 상대로 전속 계약 해지에 대해 통보한다"며 "DSP는 바로 매니지니먼트 업무를 중단하라"고 밝혔다.

카라 측이 주장하는 전속 계약 해지의 이유는 소속사의 횡포 때문. 랜드마크 측은 "카라는 소속사와 소속 관계를 유지하고 원만히 협의하고자 최선의 노력을 다 했으나, 소속사가 지위를 악용해 멤버들이 원치 연예활동에 대한 무조건적인 강요와 인격모독, 각종 무단 계약 등을 해왔다"고 전했다.

또한 카라 측은 회사와의 회복할 수 없는 신뢰관계를 가장 큰 문제로 삼으며 "현재 카라가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런 결정을 내릴 만큼 멤버들이 설명할 수 없을 정도로 큰 상처를 받고 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오랜 기간 동안 참았지만 결국 멤버들의 권익보호와 미래를 위해 해지를 결정했다는 게 랜드마크 측의 설명이다. 카라 측은 "믿음으로 일해야 하는 소속사와 소속사가수와의 관계에 있어 신뢰가 가장 중요한데 소속사는 카라를 돈 벌이의 수단으로만 이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로써 한국과 일본 활동을 병행하고 있는 카라는 활동에 적신호를 켜게 됐다. 현재 카라는 일본 걸그룹 한류를 주도하고 있는 만큼, K-POP 열풍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밖에 없다는 것이 가요계의 지배적인 의견이다.

더욱이 JYJ와 2인 동방신기, 둘로 쪼개져 활동하고 있는 5인조 그룹 동방신기의 경우와 맞물려 한류 신드롬은 심한 타격을 입을 전망이다. 동방신기의 세 멤버인 재중, 유천, 준수는 S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을 냈고, 팬들의 우려 속에 먹구름 전선을 형성하고 있다.

현재 한국과 일본을 비롯한 아시아권을 아우르며 절정의 인기를 얻고 있는 카라 역시 그룹 해체 등 파국을 맞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팬들과 네티즌들 사이에도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네티즌들은 "제2의 동방신기 사태다" "또 하나의 한류스타가 이렇게 무너지는 것인가" "원만히 해결되길 바란다" "이번을 계기로 아이돌 가수들의 근로문제나 계약에 대해 다시 한 번 살펴봐야할 필요가 있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