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 소속사에 전속계약 해지 통보..해체수순?

전형화 기자 / 입력 : 2011.01.19 09:14 / 조회 : 6531
image


걸그룹 카라가 현 소속사인 DSP를 상대로 전속 계약 해지를 통보해 충격을 줬다.

19일 카라 법정대리인인 법무법인 랜드마크는 "카라의 멤버 한승연, 정니콜,구하라,강지영이 현 소속사인 DSP에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했다"고 밝혔다.

랜드마크 측은 "카라는 이번 전속 계약 해지에 이르기까지 소속사와 소속 관계를 유지하고 원만히 협의하고자 최선의 노력을 다 했으나, 소속사가 지위를 악용하여 멤버들이 원하지 않는 연예활동에 대한 무조건적인 강요와 인격모독, 멤버들에게 자세한 내용을 설명하지 않은 채 맺는 각종 무단 계약 등 이로 인해 멤버들이 겪는 정신적인 고통은 말로 표현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멤버들의 피나는 노력이 헛되게 되어 좌절감의 상태가 매우 심각해 더 이상 소속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불가능 하다고 판단. 전속계약해지를 통보했다"고 밝혔다.

카라의 법정 대리인 랜드마크 측은 "카라 멤버들이 회사와 회복할 수 없는 신뢰관계를 가장 큰 문제로 삼았다"고 밝히며 "현재 카라가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런 결정을 내릴 만큼 멤버들이 설명할 수 없을 정도로 큰 상처를 받고 있다. 오랜 기간 동안 참았지만 결국 멤버들의 권익보호와 미래를 위해 해지를 결정했다"고 피력했다.

더불어 "믿음으로 일해야 하는 소속사와 소속가수와의 관계에 있어 신뢰가 가장 중요한데 소속사는 카라를 돈 벌이의 수단으로만 이용하고 있으며 이외에도 언급하지 않은 다수의 사례가 존재하고 있다"면서 "소속사는 전반적인 연예활동에 대해 멤버들과 전혀 사전에 회의를 거치지 않고 회사의 임의로 결정하고 있으며 각종 요청사항에 대한 설명이나 근거자료 제출을 반복적으로 거부함으로써 가장 중요한 소속사와 소속가수 간의 신뢰관계가 회복할 수 없을 정도로 파탄됐다"고 주장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