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엽 "유재석과 오해 풀고 싶다"

"유재석 필요하지 않냐" 질문에 깜짝 고백, 녹화장 '술렁'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0.12.19 15:17 / 조회 : 39980
  • 글자크기조절
image
신동엽(왼쪽)과 유재석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신동엽이 유재석과 오해를 풀고 싶다고 밝혀 관심을 모은다.

신동엽은 최근 KBS 2TV 예능프로그램 '안녕하세요' 녹화에서 "유재석과 오해를 풀고 싶다"고 깜짝 고백했다.

이 날 게스트와 객석의 취향을 알아보는 코너인 '저요저요'에서는 게스트로 나온 이수근에게 필요한 것으로 '20cm'와 '유재석'이 보기로 제시됐다.

이에 출연진들은 "유재석은 공무원 또는 부녀회장 같은 연예인"이라며 유재석의 칭찬을 이어갔다.

이 와중에 신동엽은 "신동엽씨에게도 유재석이 필요하지 않나?"라는 돌발 질문을 받고 얼굴이 빨개진 채 대답을 머뭇거려 궁금증을 불렀다.

그는 "저는 유재석씨와 여러 가지 오해를 풀고 싶다"고 고백, 녹화장을 술렁이게 했다는 후문이다. 20일 오후 방송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