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안녕하세요', 시청자 중심 예능 떴다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0.11.14 00:25 / 조회 : 5187
  • 글자크기조절
image


13일 첫 방송한 KBS 2TV 새 예능프로그램 '안녕하세요'가 시청자 중심 예능으로서 기대감을 갖게 했다.

'안녕하세요'는 이날 첫 회에서 시청자들의 고민을 듣고 이를 해결해주는 '전국고민자랑'과 게스트에게 방청객들이 부탁을 해 이를 들어주는 '저요 저요' 코너가 방송됐다.

'전국고민자랑'코너에서는 MC 컬투와 신동엽, 탁재훈, 오지호 등 '빛나는 기사단'이 사전에 미리 접수된 시청자들의 고민을 듣고, 진정한 고민인지 판정하는 시간을 가졌다.

'목젖이 있는 여자친구', '슬픈 내 이름 김고자' 등 고민의 주인공들이 직접 스튜디오에 나와 자신의 고민을 컬투와 '빛나는 기사단'에 털어놨다. 이날 우승자로는 '아기 엄마로 오해받는 여중생'이라는 고민을 낸 이수진양이 뽑혀 소형차를 상품으로 받았다.

image


이어 방청객들이 이날 게스트로 나온 오지호에게 다섯 글자로 부탁하는 '저요 저요' 코너가 이어졌다. 오지호가 방청객들의 부탁을 '배틀' 형식으로 선택, '나를 보고 노래'가 뽑혔다.

오지호는 무대 위에서 여성 방청객에게 이적의 '다행이다'를 직접 선사, 환호를 이끌었다.

이날 '안녕하세요'는 연예인들이 아닌 시청자들을 전면에 내세워 눈길을 끌었다. 시청자 입장에서는 보고 즐기던 예능프로에 직접 주인공으로 나설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 셈이다. 시청자 중심의 예능으로서 신선함을 안겼다.

반면 '가슴'이나 '고자' 등의 단어를 너무 희화화, 15세 이상 시청자 등급을 고려할 때 다소간의 '수위조절'이 필요한 듯 보인다.

한편 이날 파일럿형식으로 첫 방송한 '안녕하세요'는 오는 22일 첫 정규방송 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