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그림·박보람·앤드류넬슨,'슈퍼스타K2' 탈락 왜?

김겨울 기자 / 입력 : 2010.09.26 11:18 / 조회 : 69804
image
박보람 김소정 이보람 앤드류넬슨 김그림(좌측 위부터 시계방향)


대국민 오디션 엠넷 '슈퍼스타K2', 반은 남고 반은 탈락했다.

지난 17일과 24일 '슈퍼스타K2'의 TOP11의 첫 무대가 펼쳐졌다. 한 달 간의 합숙 기간 동안 보컬과 안무 트레이닝은 물론, 다이어트와 성형 수술까지 예선 때와는 몰라보게 달라진 모습을 보여줬다.

하지만 신데렐라가 이와 같을까. 시청자 투표를 마감하는 종이 울리고, 이들 중 반은 탈락하고 반은 합격했다.

김그림 김소정 이보람 박보람 앤드류 넬슨은 탈락했다. 이들의 탈락 이유를 짚어봤다.

우선 합격 여부가 결정되는 합격 반영 비중을 꼼꼼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 '슈퍼스타K2'의 TOP11의 경우 사전 온라인 투표가 10%, 심사위원 점수가 30%, 생방송 도중 시청자 문자 투표가 60%로 반영된다.

무엇보다 시청자들의 투표가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는 것. 그러므로 시청자들에게 호감을 얻느냐, 비 호감으로 찍히느냐는 매우 중요한 합격 요소로 결정된다.

김그림의 경우, TOP11을 결정하는 본선 슈퍼위크에서 조장으로 나섰지만, 조원들과의 불협화음으로 스스로 조를 버리는 무책임한 행동을 보이는가 하면, 또 라이벌 미션에서 김보경에 비해 자신이 유리한 파트를 부르겠다는 이기적인 행동으로 이기적인 행동을 보여 '밉상'으로 낙인 찍혔다.

네티즌들의 질타는 이어졌고, 김그림으로 인해 '슈퍼스타K2'의 게시판은 연일 들끓었다. 결국 아버지까지 사건 진화에 나섰지만, 사전 온라인 투표에서 일등을 차지한 장재인과 무려 20배 차이가 나는 꼴찌를 겪는 수모를 겪고, 결국 TOP 11의 1라운드를 통과하지 못했다.

김그림과 비슷하게 네티즌들에게 비호감으로 낙인찍힌 경우는 또 있다. 박보람의 경우, 정확하게 확인되지 않은 루머로 곤혹을 치렀다. 네티즌 수사대가 박보람의 지인들의 미니홈피를 통해 '박보람의 실체'라며 유포한 루머는 사실 여부를 떠나, 그동안 박보람이 쌓아온 이미지를 무너뜨리게 하기 충분했다.

술을 좋아했던 아버지가 최근에 돌아가셨다는 가슴 아픈 사연을 가진 박보람의 효녀 이미지가 한순간에 물거품이 된 순간이다. 결국 박보람은 TOP11의 2라운드 대결에서 고배의 쓴 맛을 봤다.

김소정과 이보람은 타 출연자에 비해 월등한 안무 실력을 선보였다. 예선 때부터 곱상한 외모와 아이돌 가수 못지않은 춤 실력은 심사위원들을 놀라게 했다. 하지만 '슈퍼스타K2'의 TOP11에서는 유난히 댄스 실력은 배제되는 결과를 보였다.

화려한 퍼포먼스를 보여줘 윤종신으로부터 "아마추어가 트레이닝을 받고 난 후, 얼마나 성장할 수 있는가를 보여줬다"며 극찬을 들었음에도 불구, 안무라는 또 다른 노력에 대한 평가가 낮아 아쉬움을 자아냈다.

이에 네티즌들은 "춤만 추면 다 탈락?", "춤추는 도전자들만 탈락하는 것은 불공평한 것 아닌가" 등 글들을 올렸다. 오죽하면 남희석이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안무와 무지 긴 계단 내려오기 걸린 사람, 무조건 손해"라고 올렸을까. 그만큼 '슈퍼스타K2'에서 댄스 실력은 연주 실력이나 가창 실력에 비해 쳐주지 못했다.

앤드류 넬슨 역시 24일 방송에서 이문세의 곡 '솔로예찬'을 부르며 춤을 춘 것도 그 예다.

물론 앤드류 넬슨의 탈락 요인으로는 최연소 TOP11으로 곡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이승철이 "노래를 들으면 기분이 좋아 지긴 하지만, 한계가 있다"란 심사평처럼 앤드류 넬슨은 어린 나이에 영어와 한국어를 모두 사용하는 만큼 정확한 한국어 노래에 대한 전달력이 부족했다는 평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