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동근 주위 '김태희 제수씨 만들기 클럽' 있다"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0.09.13 10:55 / 조회 : 27874
image
ⓒ이명근 기자 qwe123@


'김제만 클럽'의 진실은?

DJ DOC 이하늘이 13일 방송 예정인 MBC '놀러와'에서 양동근 주위에 '김제만 클럽'이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이하늘이 밝힌 '김제만 클럽'은 바로 '김태희 제수씨 만들기' 클럽. 제작진은 영화 '그랑프리'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양동근과 김태희를 이어주기 위한 모임의 존재가 폭로되자 스튜디오가 웃음바다가 됐다고 밝혔다.

양동근과 가까운 이하늘은 "DJ DOC 7집 작업에 양동근이 참여했는데, 김태희와의 키스신 전에 나에게 조언을 많이 구하더라"라고 폭로전을 이어갔다.

김태희는 양동근에 대해 "처음에는 이상한 말과 행동을 하는 것 같아 이해할 수 없는데, 그게 은근히 호기심을 자극해서 끌리게 된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양동근은 또 "30대에는 스캔들이 한번 나고 싶다"며 "요즘엔 노이즈 마케팅도 많더라. 신문 1면에 한번 나 보고 싶다"고 말해 또한 출연자들을 웃음 짓게 했다.

한편 이날 '놀러와' 가을특집 '서른, 잔치는 시작됐다' 김태희, 양동근 외에 호란, 비지, 김경진 등이 출연해 입심을 뽐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