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이·한예조 출연료 협상 극적타결

오늘 정상방송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0.09.06 12:13 / 조회 : 9037
image


결방 위기에 몰렸던 MBC 월화드라마 '동이'가 한국방송영화공연예술인노동조합(이하 한예조)과의 극적인 협상 타결로 촬영을 재개했다.

6일 '동이' 측 관계자는 "한예조와의 막바지 협상 타결로 이날 오전 11시30분을 기해 촬영에 들어갔다"며 "6일 방송은 정상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미 3일간 촬영이 진행되지 않은 터라 시간이 몹시 빠듯하지만 초인적인 방법과 첨단 장비를 동원해서 방송을 맞추려고 한다"며 "방송 나가는 데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예조 소속 연기자들의 촬영 거부로 지난 3일 오전부터 촬영이 중단된 '동이'는 6일 오전까지도 촬영이 재개되지 않아 당장 6일로 예정된 방송이 파행 위기를 맞아 MBC를 긴장시켰다. 다행히 촬영이 재개돼 향후 방송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당장 급한 불은 껐지만 MBC 주말특별기획 '김수로'는 지난 4일부터 촬영이 중단된 상태여서 MBC로선 안심하기 이르다. 방송 3회를 남겨둔 '김수로'는 한예조 측과 출연료 지급 방식을 두고 협상중이다.

앞서 한예조는 드라마 출연료 미지급 누적 금액이 44억에 이른다며 방송3사 외주 드라마 출연 거부를 선언했으며 KBS가 지난 1일, SBS가 2일 한예조와 전격 협상을 타결하면서 현재 MBC에 방송되는 외주제작사 드라마만이 촬영 거부로 파행을 빚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