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질논란' 옥주현, 뭘 잘못했기에…

김겨울 기자 / 입력 : 2010.08.21 14:03 / 조회 : 81878
image


가수 겸 뮤지컬 배우로 활약 중인 옥주현이 엠넷 대국민 오디션 '슈퍼스타K2'의 심사위원 자질 논란을 빚고 있다.

옥주현은 20일 방송된 '슈퍼스타K2'에 춘천지역 예선 심사위원 자격으로 이승철 현미와 함께 출연했다. 옥주현은 오디션 참가자들에 대한 가혹한 혹평은 물론, 시종일관 지루하다는 표정으로 분위기를 어둡게 만들었다.

특히 선배 현미가 분위기를 띄우기위해 춤까지 추는 등 노력하는 데도 불구하고, 겸손하지 않은 태도로 시청자들의 불만을 샀다.

뿐 아니라 현미가 심사평을 하는 과정에서 말을 잘라내고 "잠깐, 말을 잘라서 죄송하다"며 자기 말부터 하는 등 무례한 태도로 시청자들의 지적을 받았다.

또 혼성 4인조 팀이었던 '떠돌이라디오'팀이 출연, 옥주현은 여러 명이 한 팀으로 참여할 경우 한꺼번에 합격 또는 불합격을 줘야하는 규정에도 불구하고, 한 명만 합격 처리하겠다고 고집을 피워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반면 현미는 대 선배다운 모습으로 대조돼 눈길을 모았다. 자신 없어 하는 참가자에게 힘을 북돋아주고, 탈락하는 참가자에게도 격려를 해주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네티즌들은 "현미와 너무 비교되는 옥 심사위원, 학교 강의 운운하면서 말하는 것이 너무 거드름을 피우는 모습", "지나치게 주관적 심사평이 보는 내내 짜증나게 만들었다"며 심사 태도를 지적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