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실 "1년간 갑상선암 투병..드라마 위해 수술 미뤄"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0.07.23 09:54 / 조회 : 1927
image


아나운서에서 연기자로 변신한 오영실이 지난해 갑상선암을 발견했지만 드라마 출연을 위해 수술을 미뤘다고 밝혔다.

오영실은 23일 오전 SBS 아침프로그램 '좋은 아침'에 출연해 "1년 전에 종합검진에서 갑상선암이란 사실을 발견했다"며 "4밀리미터 정도의 암세포가 발견됐다"고 말했다.

오영실은 "당시 새 소속사가 판을 낸다고 해서 '나 가수가 되는구나' 즐거운 상황이었다"라며 "남편에게 '나 판을 낼 거야'라고 얘기했더니 남편이 꼭 해야겠냐고 하더라. 그러면서 '목이 좀 안 좋은데, 할 수 없을 거 같다'라며 암이란 사실을 말해줬다. 울컥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는 "의사인 남편이 먼저 소식을 알았던 것"이라며 "남편이 너무 속상해라지 말라고 했지만 혹시 목에 변화가 오지 않을까. 아무리 남편이 내분비과장이라고 해도사람마다 다르니 불안 하더라"고 말했다.

image


오영실은 "갑상선암 소식을 듣고 너무 피곤해 그냥 잠이 들었다"며 "아침에 일어나니 남편이 '영실아 너는 어떻게 (그런 상황에서)잠이 오니?'라고 묻는데 내가 운다고 해서 없어지는 것도 아니고, 보험증권을 찾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예전에 아무 생각 없이 든 보험이 제게 위로가 되더라"고 웃으며 말했다.

오영실은 "그 다음에서야 수술하는 거에 대해 생각하기 시작했다"며 "갑상선암은 다른 암에 비해 진행 속도가 느리다고 해, 지난 겨울로 수술을 결정했지만 당시 김정수 선생님 드라마에 출연할 수 있는 기회가 와 수술을 미뤘다"고 담담히 말했다.

오영실은 최근까지 MBC 주말극 '민들레가족'에 출연, 홍학표와 호흡을 맞추며 맛깔스런 부부 역할을 보여줬다.

오영실은 "그 이후 건강에 대한 관심이나, 가족들의 소중함에 대해 다시금 깨닫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오영실은 지난 21일 갑상선암 수술을 마쳤다.

소속사 관계자는 머니투데이 스타뉴스에 "성공적으로 수술을 마쳤다"며 "당분간은 회복에 집중할 생각으로, 올해 말까지는 활동을 쉴 생각"이라고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