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길 "(오)연수와 키스신, 땀 흠뻑~"

용인(경기)=김지연 기자 / 입력 : 2010.06.14 17:50 / 조회 : 33250
image


배우 김남길이 SBS 수목극 '나쁜 남자'를 통해 조만간 공개될 오연수와의 키스신 촬영 당시 진짜 떨렸다며 솔직한 속내를 밝혔다.

김남길은 14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에 위치한 '나쁜 남자' 촬영장에서 취재진과 인터뷰를 가졌다. 극중 김남길은 해신그룹의 아들로 입양됐다가 파양된 상처로, 해신그룹에 대한 복수를 꿈꾸는 심건욱 역을 맡았다.

김남길은 '최근 오연수와의 키스신을 찍을 때 기분이 어땠냐'는 질문에 "굉장히 떨려서 감독님이 슛 가겠다고 했을 때 5분만 쉬고 하겠다고 말하는 등 엄청 떨렸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연상녀와의 키스신은 처음이라 그런지 되게 떨렸다"며 "떨기도 많이 떨었고 땀도 많이 흘렸다. 그래도 (오)연수 누나가 잘 리드해 주셔서 잘 찍었다"고 덧붙였다.

김남길은 또 "평소 키스신 찍을 때 양치를 하는 스타일은 아닌데 그 날은 워낙 긴장해 가끔 피던 담배도 안 피고 양치도 하고 가글도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남길은 특히 "촬영하며 사실은 야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그래서 결혼해 아이도 있고 가정도 있는 분께 위험한 상상 혹은 대리만족을 줬으면 싶었다"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