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연기·MC…아이돌은 진화중③

[★리포트]

임창수 기자 / 입력 : 2010.06.09 08:56 / 조회 : 4494
image
왼 쪽위부터 시계방향으로 희철(슈퍼주니어), 탑(빅뱅), 은정(티아라), 택연(2PM)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아이돌이 '대세'다. 가요차트는 보이그룹과 걸 그룹에 의해 싹쓸이 된지 오래. '연기돌', '예능돌' 등의 별명은 이들이 진출해있는 분야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바야흐로 아이돌은 무대는 물론 브라운관을 넘어 스크린까지 점령하며 이른바 '멀티돌'로 진화하고 있다.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종횡무진…'연기돌'

우선 드라마를 통해 연기자 신고식을 치른 아이돌 스타들이 눈에 띈다. KBS 2TV 드라마 '신데렐라 언니'에 출연했던 2PM의 옥택연과 MBC 드라마 '개인의 취향'에 출연한 2AM의 임슬옹, SBS 드라마 '커피하우스'에 출연 중인 티아라 은정이 바로 그들. 이들은 연기력 논란과 애국가 시청률에 시달리던 선배 아이돌 스타들과는 달리, 안정된 연기력을 보여주며 성공적으로 안방극장에 안착했다.

이미 브라운관을 거쳐 스크린까지 진출한 아이돌 스타도 있다. 빅뱅의 탑은 KBS 2TV 드라마'아이 엠 샘'과 '아이리스'를 거쳐 영화 '포화 속으로'에서는 학도병 중대장 오장범 역을 맡았다. 티아라의 지연 역시 MBC 드라마 '혼'과 KBS 2TV 드라마 '공부의 신'을 거쳐 영화 '고사2'의 주연으로 발탁, 진화하는 '연기돌'의 현주소를 보여주고 있다.

예능은 내 운명…'예능돌'

남다른 '예능감'을 뽐내는 '예능돌'도 있다. 2AM은 '깝권' 조권을 필두로 개편 전 KBS 2TV 예능프로그램 '스타골든벨'에서 벨 라인을 꿰 찼던 창민이 활약하며 '예능돌'로서의 입지를 굳혔다. '예능돌'의 원조격인 슈퍼주니어 이특과 은혁, 신동 또한 SBS 예능프로그램 '강심장'에서 '특기가요'를 맡아 진행하며 고정게스트로 활약하고 있다. G7 멤버들도 빼놓으면 섭섭하다. 써니, 유리, 구하라, 현아, 한선화, 나르샤, 효민은 KBS 2TV 예능프로그램 '청춘불패'를 통해 숨겨진 매력을 선보이며 '성인돌', '군민 며느리', '병풍', '백치' 등의 캐릭터를 확립했다.

이밖에도 MBC 예능프로그램 '일요일 일요일 밤에-뜨거운 형제들'에 출연 중인 비스트 이기광을 비롯해 MBC 예능프로그램 '우리 결혼했어요'에 출연중인 씨엔블루 정용화와 소녀시대 서현, 곧 출연이 예정된 2PM 닉쿤과 f(x) 빅토리아까지 아이돌 스타들의 예능진출은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다.

못 하는 거 빼고 다 잘하는…'멀티돌'

현존 아이돌 중에서는 슈퍼주니어의 김희철이 가장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는 '멀티돌'일 것이다. 김희철은 KBS 2TV 성장드라마 '반올림2'로 데뷔해 슈퍼주니어에 합류, 이후 '불량가족', '황금신부', '천만번 사랑해'등의 드라마를 거쳤다. 영화 '꽃미남 연쇄테러사건'의 주연을 맡아 스크린 데뷔를 마쳤으며 예능에서도 두각을 드러내 현재 SBS 예능프로그램 '패밀리가 떴다2'의 고정게스트로 활약 중이다.

이뿐만이 아니다. 김희철은 SBS 예능프로그램 '인기가요'의 MC를 거쳐 현재 '김희철의 영스트리트'라는 SBS 라디오 프로그램도 진행하고 있어 진행자로서의 역량도 보여주고 있다. 이밖에도 뮤지컬 '제너두'의 주연, 자신이 출연했던 SBS 드라마 '천만번 사랑해'의 OST 참여를 비롯해 애니메이션 '앨빈과 슈퍼밴드'의 목소리 출연까지 그의 활동영역은 실로 다양하다.

이처럼 아이돌 스타들이 가수 활동 이외의 분야에 도전하는 것은 더 이상 낯선 일이 아니다. 가수활동은 기본이고 연기, 예능, MC 등 다양한 분야에서 재능과 끼를 발산하는 것이 요즘의 추세. 이제는 거침없이 진출분야를 넓혀가는 이들의 날개 짓을 지켜볼 차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