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애만', 막장드라마에 충고? "반가운 지적"

김수진 기자 / 입력 : 2010.06.04 11:11 / 조회 : 3004
image


"엄마, 내 딸 데리고 안 그러면 안돼? 유나 데리고 고스톱치고 막장 드라마 보면서 시시콜콜 씹고‥." (예지원)

"그래 내가 네 딸 망치는 원흉이라는 말이야?"(송옥숙)

MBC 일일시트콤 '볼수록 애교만점'(극본 최진원, 양희승, 김윤희, 양서윤, 홍보희·연출 사화경, 임정아, 강영선·이하 볼애만)에 등장하는 모녀의 대사다.

지난 3일 방송된 '볼애만'에서 병원장 임지원(예지원 분)이 자신의 딸 한유나를 돌보는 그의 어머니 송옥숙의 태도에 불만을 드러내 촉발된 언쟁이다.

임지원이 병원일로 인해 자신의 딸을 돌볼 수 없기 때문에 딸 유나는 어머니 송옥숙이 기르다시피 한다. 송옥숙이 유나를 데리고 고스톱을 치고, 막장 드라마를 보는 게 못마땅한 임지원은 송옥숙이 유나 교육에 미치는 영향을 지적하며 막장드라마에 대한 회의적인 시선을 보냈다.

사실 막장드라마에 대한 우려는 방송계 안팎에서 끊이지 않는 논쟁이다. 이에 가족 시간대 방송되는 '볼애만'에서 막장드라마에 대한 회의적인 언급은 눈길을 끌기에 충분하다.

이날 방송분을 시청한 한 주부 시청자(한모씨·37세)는 "예지원의 우려를 충분히 공감한다"면서 "이날 방송분이 막장드라마에 대한 직접적인 비판을 다룬 것은 아니지만 실생활에서 한번쯤 겪을 만한 내용이다"고 평가했다.

또 다른 시청자 역시 "막장 드라마에 대한 반가운 지적이었다"고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