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연 "천정명-문근영 키스신 질투났다"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0.06.03 12:08 / 조회 : 12142
image
택연 ⓒ사진=이명근 기자


택연이 KBS 2TV 수목극 '신데렐라 언니'에서 극중 천정명과 문근영의 키스신에 질투가 났다고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택연은 3일 오전 서울 강남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택연은 '신데렐라 언니'에서 정우 역을 맡아 은조(문근영 분)에 대한 우직한 사랑을 선보이며 성공적인 연기 데뷔 신고식을 치렀다.

택연은 "어제(2일) 극중 천정명과 문근영이 키스를 했는데 느낌이 어땠나"라고 묻자 "눈을 질끈 감고 TV를 껐다"며 "솔직히 질투가 많이 났다"고 웃으며 말했다.

그는 "질투도 많이 나고 왜 정우에게는 이런 스킨십을 주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다음 작품에서는 키스신을 노려보겠다"고 각오를 드러내기도 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