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언니' 문근영-천정명 러브라인 급물살

김수진 기자 / 입력 : 2010.05.25 16:22 / 조회 : 6494
image


'홍조커플'(홍기훈-송은조)의 러브라인이 급물살을 탄다.

천정명과 문근영은 26일 선보일 KBS 2TV 수목극 '신데렐라 언니'(극본 김규완, 연출 김영조 김원석) 17회에서 가슴 저리면서도 아름다운 버스데이트 장면과 마음을 설레게 만드는 진한 포옹 장면을 선보인다.

그동안 절제된 러브라인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컥하게 만들었던 두 사람이 그동안의 한을 풀 듯 17회부터 자신들의 마음을 조심스럽게 드러내는 잇따른 러브신을 펼치는 셈이다.

두 사람의 아름다운 버스데이트 장면은 종적을 감춘 엄마 송강숙(이미숙)을 찾으러 떠나면서 시작된다. 혼자 가겠다는 은조를 기어이 차에 태우고 함께 떠나던 기훈.

하지만 차가 고장이 난 후 부득이하게 버스를 타게 되고, 두 사람은 어깨를 맞댄 채 나란히 앉아 사랑하는 마음을 속삭인다.

두 사람의 러브라인이 급물살을 타게 된 이유는 기훈이 대성의 죽음에 얽힌 비밀을 은조(문근영)에게 모두 털어놓은 후 오히려 은조를 후련해진 마음으로 대하게 되기 때문이다.

17회와 18회를 통해 두 사람은 버스데이트 외에도 아름다운 러브신을 선보이게 될 예정. 그동안은 볼 수 없었던 사랑을 담은 두 사람의 진한 포옹 장면 등장한다.

무엇보다 기훈이 한 번도 말하지 않았던 자신의 어린 시절 상처를 털어놓는 등 평소에는 보지 못했던 기훈의 모습을 느끼며 은조 또한 독기로 뭉쳤던 마음을 서서히 열어 가게 된다.

'신데렐라 언니' 제작사 에이스토리 측은 "문근영과 천정명이 연이은 밤샘 촬영으로 피로가 쌓인 와중에도 가슴을 설레게 만드는 사랑 연기를 선보여 현장을 달구고 있다. 18회에서는 더욱 강도 높은 멜로 연기가 전개될 예정"이라며 "마지막까지 4회 분을 남긴 상황에서 급진전을 이루게 될 두 사람의 사랑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고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