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자 함께 한 '청춘불패' 재미+의미 살려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0.05.22 00:33 / 조회 : 3826
image


KBS 2TV 버라이어티 '청춘불패'(연출 김호상)가 시청자를 초대, 의미 있는 시간을 가졌다.

21일 오후 방송된 '청춘불패'는 앞서 공모한 사연을 추려 뽑은 시청자들을 '아이돌촌'으로 초대했다.

나르샤, 써니, 유리, 구하라, 현아, 선화, 효민 등 G7은 각자 자신이 초대한 시청자들과 뜻 깊은 만남의 시간을 가졌다.

특히 부산에서 온 한 시청자는 'G7 뇌구조 업그레이드 버전'을 공개, 웃음을 자아냈다. 이 시청자는 앞서 '청춘불패' 시청자 게시판에 멤버들의 뇌구조를 올려 관심을 모았다.

당시 텅텅 빈 '백지' 뇌구조로 멤버들의 놀림을 받았던 선화는 이날 공개된 속이 꽉 찬 자신의 뇌구조를 보고 기쁨의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날 초대된 시청자들은 멤버들과 헤어지며 스스로의 다짐을 약속하는 등 '청춘불패'와 G7에 대한 애정을 숨기지 않았다.

시청자들은 G7이 직접 담근 고추장 등 장3종 세트를 선물로 받았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G7멤버들과 류담, 한민관, 박영진, 송중근, 변기수, 허경환, 박성광 등 '개그콘서트' 개그맨들이 팀을 이뤄 '커플 개그콘서트' 대결을 벌여 웃음을 자아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