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주현 "핑클 이진과 한때 자존심 대결"

김지연 기자 / 입력 : 2010.05.07 09:44 / 조회 : 8450
image


뮤지컬 배우로 활동 중인 옥주현이 과거 핑클로 활약할 당시 이진과 자존심 대결을 하는 사이었다며 하지만 지금은 제일 친한 친구가 됐다고 밝혔다.

옥주현은 7일 오후 8시 방송될 케이블채널 tvN '백지연의 피플 인사이드'에 출연, 뮤지컬 배우로 살아가는 스토리를 공개했다.

옥주현은 가수 시절에 대해 "핑클 때 준비부터 데뷔까지 5개월밖에 걸리지 않았다"며 "남들에 비해 고생을 적게 하고 데뷔해 반짝하고 사라지는 스타가 될 줄 알았다"고 겸손한 소감을 밝혔다.

이어 옥주현은 "동갑인 이진과는 자존심 대결이 있었다. 나는 화가 나면 계속 말을 해서 풀려하고 진이는 말을 안 하는 스타일"이라고 공개한 뒤 "그런데 주로 진이가 교회에 다녀오면 나를 용서해줬다. 또 지금은 이진과 가장 친한 친구"라고 진한 우정을 과시했다.

더불어 옥주현은 "뮤지컬 배우라는 이름이 굉장히 좋다"며 "물론 초반에는 뮤지컬 배우라고 불리는 것이 쑥스러웠다"고 고백했다.

마지막으로 옥주현은 "빅 스타가 된 이효리, 부럽지 않냐'는 시청자 질문에는 "효리 언니는 언니 위치에서 할 수 있는 최선을 다 하고 있는 것 같고, 나는 내 위치에서 베스트를 향해 달려가고 있다"며 재치 있게 응수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