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최진영 측근 "고인, 우울증 앓았다"

김수진 기자 / 입력 : 2010.03.29 15:48 / 조회 : 33857
image


29일 오후 서울 강남에 위치한 자택에서 목을 맨 채 숨진 채 발견된 최진영이 평소 우울증을 앓았던 것으로 알러졌다.

29일 오후 고 최진영 측근은 스타뉴스에 "고 최진영이 평소 우울증을 앓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평소 우울증 앓았지만 이런 비보를 접할 줄을 생각도 못했다"고 말을 잇지 못했다.

고 최진영은 이날 오후 자택에서 발견 당시 고 최진실과 마찬가지로 자택에서 목을 맨 채 발견됐으며 병원 응급실로 옮겨져 심폐소생술을 시도했으나, 끝내 숨을 거뒀다고 측근은 전했다.

한편 고인은 이달 초 새 소속사와 계약을 체결하고 연기 활동에 의지를 밝혔으나 29일 세상을 등졌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