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담' 김남길 "신세경, 눈여겨봐요"

김현록 기자 / 입력 : 2009.12.30 14:12
image
배우 김남길 ⓒ이명근 기자@
MBC '선덕여왕'의 비담 김남길이 신세경을 눈여겨보고 있다며 웃음을 지었다.

김남길은 지난 29일 머니투데이 스타뉴스와 인터뷰에서 "얼마 전 '지붕뚫고 하이킥'의 신세경씨가 비담이 이상형이라고 했다는 뉴스를 읽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남길은 "그런 말을 듣고 보니 아무래도 더 관심이 간다"며 "'지붕뚫고 하이킥'을 보면서 신세경씨를 더 눈여겨보고 있다. '선덕여왕'에 함께 출연하면도 만나질 못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지붕뚫고 하이킥'에서 산골소녀 세경으로 분해 '청순 글래머'라는 별명까지 얻으며 인기행진중인 신세경은 최근 인터뷰에서 "비담이 이상형"이라고 밝혀 화제가 됐다.

신세경 역시 천명공주의 아역을 맡아 '선덕여왕'에 출연했지만 출연 부분이 판이해 김남길과 신세경의 만남은 이뤄지지 않았다.

한편 '선덕여왕'에서 여왕인 덕만 이요원과 이뤄질 수 없는 슬픈 사랑을 그렸던 김남길은 "그간 너무 바빴다. 이젠 사랑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도 든다"며 "그런 슬픈 사랑 말고, 사랑을 해보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선덕여왕'의 비밀병기로 중간투입, 뜨거운 사랑을 한 몸에 받은 김남길은 올해 안방극장이 발견한 최고의 별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김남길은 30일 열리는 MBC 연기대상에서도 신인상, 우수상, 인기상, 베스트 커플상 등 총 4개 부문 후보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