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프터스쿨' 레이나, 과로로 실신..응급실行

김지연 기자 / 입력 : 2009.12.28 11:56 / 조회 : 13105
  • 글자크기조절
image
레이나 ⓒ이명근 기자 qwe123@


여성그룹 애프터스쿨의 멤버 레이나가 연습 도중 쓰러져 응급실로 후송됐다.

레이나는 지난 27일 오후 8시께 한 연말 행사를 끝낸 직후 멤버들과 연습실로 이동 후 연습 도중 갑자기 쓰러져 병원으로 긴급 후송됐다.

28일 소속사 플레디스는 "연습 도중 레이나가 갑자기 쓰러져 의식을 차리지 못해 병원으로 이송했다"며 "곧 있을 연말시상식 준비와 과도한 스케줄로 인해 과로를 한 것이 원인인 것 같다"고 밝혔다.

응급실에서 긴급 조치를 받은 레이나는 곧바로 입원실로 옮겨 링거를 맞으며 의식을 회복했다. 레이나의 진료를 맡은 의료진은 "피로 누적으로 인한 과로"라며 "건강상의 큰 문제는 없다"고 전했다.

한편 애프터스쿨은 최근 지상파 음악 프로그램 1위를 차지한데 이어 연말 가요 시상식 준비로 바쁜 한때를 보내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