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전쟁극 맞대결, KBS '전우' vs MBC '로드 넘버원'

김수진 기자 / 입력 : 2009.11.25 14:08
image
MBC 한국 전쟁 60주년 기념 드라마 '로드넘버원' 주연 김하늘(왼쪽)과 소지섭 ⓒ이명근·홍봉진 기자 qwe123@


2010년 한국전쟁 60주년을 기념하는 대작 전쟁드라마가 안방극장을 점령할 태세다. KBS와 MBC에서는 각각 전쟁드라마 '전우'와 '로드넘버원'이라는 전쟁드라마를 선보이며 안방극장에 치열한 전쟁을 선포했다. 두 편의 드라마 모두 한국전쟁일을 기점으로 6월께 전파를 탈 것으로 알려지면서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KBS에서 전파를 타는 전쟁드라마 '전우'는 지난 24일 김인규 KBS 신임 사장이 취임식에서 언급할 정도로 KBS 내부적으로 야심차게 준비하는 작품. 김 신임사장은 "역사적 사료와 새로운 영상자료를 발굴해서 한국전쟁 60주년이 주는 의미를 새겨 보려한다"며 "'전우'라는 타이틀의 특별기획드라마를 제작을 공표했다.

KBS 드라마제작국 관계자에 따르면 이 드라마는 지난 1975년 6월 한국전쟁 25주년 특집으로 기획됐던 동명의 드라마를 현 시대에 맞게 재해석하는 작품이다. 배우 나시찬 주연 '전우'는 주간 시츄에이션물로 제작, 방송됐으며 1980년대 초 인기에 힘입어 한 차례 더 방송됐다.

내년 방송될 '전우'는 한국판 '밴드 오브 브라더스'로 9명의 부대원을 주인공으로 한 드라마다.

반공 사상이 주를 이뤘던 '전우' 제작 초 시대 상황에 반해 지금은 이념적 접근이 아닌 전쟁의 비참함이나 평화의 가치를 추구하는 휴머니즘으로 다가설 전망이라는 게 KBS 드라마국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 드라마는 현재 캐스팅 중으로, 20부작으로 기획된다. 내년 5~6월 주중 방송이 목표다.

이에 맞서는 MBC '로드 넘버원'(극본 한지훈·연출 이장수 김진민)은 현재 캐스팅이 완료된 상태로 톱스타의 포진으로 벌써부터 화제가 되고 있다. 소지섭이 이달 초 이 드라마의 출연을 결정지었고, 최근 김하늘이 여주인공으로 출연을 구두합의해 최종 조율중이다.

'로드넘버원'은 한국전쟁을 배경으로 60년 만에 이뤄진 사랑과 우정의 약속을 그린작품. 운명적인 한 남자의 사랑과 전우애, 희생을 통해서 전쟁의 상처를 치유하고 시대를 넘어서는 공감대를 형성한다는 취지다.

제목인 '로드 넘버원'은 1950년 한국전쟁 발발 당시 북에서 서울로, 남에서 평양으로 이동하던 대표적인 통로인 1번 국도를 뜻한다.

'로드넘버원'은 이미 10여 차례의 수정을 거쳐 전체 16부 대본이 완성된 상태. 사전제작 형식으로 진행돼 완성도 높은 전쟁드라마가 탄생될 것이라는 게 업계의 전망이다. 현재 소지섭은 이 드라마의 대본 연습에 임하는 등 드라마 촬영을 앞두고 제작진과 함께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이 드라마는 조만간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며, '전우'와 비슷한 시기인 6월을 전후해 MBC를 통해 방송될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