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vs이준기vs장근석..수목 '꽃미남시대'

김현록 기자 / 입력 : 2009.11.11 17:41 / 조회 : 7188
image
'아이리스'의 이병헌, '히어로'의 이준기, '미남이시네요'의 장근석


KBS 2TV '아이리스'의 이병헌, MBC '히어로'의 이준기, SBS '미남이시네요'의 장근석…. 여성 시청자들은 수요일과 목요일 밤 10시, 브라운관을 바라보는 것이 흐뭇하다. 방송 3사 수목드라마들이 약속이나 한 듯 남자 주인공들의 매력을 한껏 내세워 시청자를 유혹하려 한다. 브라운관에 꽃미남시대가 활짝 열렸다.

'아이리스'의 이병헌은 수목 꽃미남시대의 가장 연장자이자 대선배다. 그러나 작품에서 풍기는 이병헌의 남성적인 매력은 어린 후배들과 견주어 더욱 빛난다. 최정예 특수요원 김현준 역을 맡아 고난이의 액션 연기와 로맨틱한 멜로 연기를 번갈아 선보이며 강하지만 부드러운 남성적 카리스마를 풍기고 있다.

특히 베드신 등 수회에 걸쳐 등장한 이병헌의 완벽한 근육질 몸매는 여성 시청자는 물론 남성들 사이에서도 크게 회자되고 있다. 이병헌의 소속사 관계자는 "평소 꾸준히 몸관리를 하지만 빠듯한 일정으로 해외촬영 등을 하다보니 체중이 더 줄었다"며 "특수요원이라는 캐릭터에 맞게 더욱 신경을 썼다"고 귀띔했다.

18일 첫 방송을 앞둔 '히어로'는 이준기의 복귀작으로 일단 눈길을 끈다. 지난해 드라마 '일지매'로 액션과 코미디를 오가며 높은 시청률을 이끌었던 이준기는 1년여만에 현대물로 돌아왔다. 퓨전사극의 영웅으로, 백발의 비주얼 가수로 변화를 거듭해 왔던 이준기는 스타일리시하지만 편안한 캐주얼, 의협심으로 똘똘뭉친 재기발랄한 캐릭터를 선보일 예정이다.

포스터의 장난기 가득한 표정에서 이준기의 변화가 감지된다. 밝게 염색한 갈색 머리도 눈길을 끈다. 드라마 관계자는 "멋모르는 신참내기지만 열의로 똘똘 뭉친 캐릭터가 이준기를 만나 더욱 살아날 것"이라며 기대를 드러냈다.

SBS '미남이시네요'의 카리스마있는 아이돌 그룹 리더 황태경 역의 장근석은 검은 아이라이너로 일단 시선을 집중시킨다. 평소에도 남다른 패션감각을 자랑해 온 그는 만화적인 캐릭터를 맡아 파격적인 의상을 몸에 맞춘 듯 소화하며 보는 맛을 선사하고 있다.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 영화 '이태원 살인사건' 등을 거치며 차근차근 연기력을 다져 온 장근석은 신경질적이고 예민한 톱스타의 모습 아래 여린 속마음과 따스함을 간직한 캐릭터를 매력적으로 그려내고 있다. 소녀팬의 지지도 이어진다.

수목극 꽃미남 시대는 각기 다른 매력의 주인공 대결만으로 끝나지 않는다.

'아이리스'에는 이병헌 외에도 베일에 가려진 과묵한 킬러 빅 역의 탑, '폭풍간지'란 별명까지 얻은 엘리트 북한 공작원 김승우, 현준의 라이벌 진사우 역의 정준호 등 매력적인 남성 캐릭터가 즐비하다.

'히어로' 이준기의 라이벌 엄기준도 순정남의 면모를 버리고 상류층 엘리트 기자로 180도 변신한다.

제목부터 '미남'이 들어가는 아이돌 스타 드라마답게 꽃미남의 향연을 벌이고 있다. 제르미 역의 이홍기, 강신우 역의 정용화는 물론 남장여자 고미남 역 박신혜까지 꽃미남(?) 대열에 등극하며 화제몰이 중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