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킥' 신세경 "이상형은 '선덕여왕' 비담"

김겨울 기자 / 입력 : 2009.10.17 11:10 / 조회 : 30861
image
신세경ⓒ임성균기자


MBC '지붕 뚫고 하이킥'(이하 '하이킥')이 훨훨 날았다. 10%대 초반 시청률에서 시작한 '하이킥'은 지난 13일 방송에서는 17%(TNS 미디어코리아) 시청률까지 치솟으며 자체최고시청률을 기록했다.

현재와 같은 추세라면 지난 2006년 방송됐던 '거침없이 하이킥'의 인기도 따라잡는 것은 시간문제다. 이 중심에는 2009년 라이징 스타 신세경이 있다.

신세경은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아직 얼떨떨해요. 촬영장에만 있으니까 인기가 있는지도 모르겠고요"라며 수줍은 미소를 지어보였다.

그는 2009년 유독 대박 작품만 출연한다는 기자의 말에 "그러게요. 제가 올 해 운이 정말 좋은가 봐요. '선덕여왕'도 그렇고, '하이킥'도 그렇고요"라며 답했다.

그는 40% 국민드라마 '선덕여왕'에서 천명 공주로 산 지 얼마 되지 않아 '하이킥'에서는 가정부로 전락한 심정도 드러냈다. "하하. 천명 공주에서 가정부로 추락한 기분이요? 두 캐릭터가 옷이나 환경은 좀 다르지만 성격이 비슷한 면이 많아서 크게 다른 면은 모르겠어요."

올해 나이 스무 살. 신세경은 신세대 스타답게 패션에 대한 관심도 많을 법 하지만 '지붕 뚫고 하이킥'에서는 매번 허름한 옷을 걸쳐 입고 나온다. "스타일리스트 언니가 많이 속상해하죠. 좀 더 예쁘게 입히고 싶은데 말이죠. 그래도 역할 상 필요하니까요." 쑥스럽게 웃는 신세경의 모습은 극 중 캐릭터와 꼭 빼닮았다.

특히 음식을 먹을 때나 촬영장에서 알뜰살뜰 남을 배려하는 모습에서 나이답지 않은 성숙함도 묻어난다. 그래서일까. 어린 친구들과 참 작업을 많이 한다. 신세경은 "그러게요"라며 웃음으로 화답했다.

'선덕여왕'에서 어린 덕만 역을 맡았던 남지현, '지붕뚫고 하이킥'에서는 동생으로 나오는 서신애와 호흡을 맞추고 있다. "정말 동생들이지만 연기를 너무 잘하는 동생들이라 오히려 비교될 까 겁이나요." 신세경은 함께 고생했던 덕만이(남지현 분)과 종종 연락하며 서로 응원한다고. 서신애와도 좋은 언니, 동생 사이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image
신세경ⓒ임성균 기자


그래도 남자 배우와 인연이 좀 있어야 하지 않을까.

신세경은 "요즘 '하이킥'에서 준혁(윤시윤 분)과 좀 러브라인이 생길 것 같긴 한데요. 지훈(최다니엘 분)이랑도 있고요"라며 눈을 빛냈다.

극 초반에는 줄리엔(줄리엔 강분)도 세경이를 맘에 들었던 것 아니냐고 묻자, 신세경은 고개를 끄덕였다. "하하. 저도 제 사랑이 누가될지 기대되네요."

마지막으로 이상형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신세경은 이렇게 답했다. "비담이요. '선덕여왕' 재밌게 보는 데 김남길 씨가 정말 멋진 것 같아요."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