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슬기,'슈퍼스타K' 1호 가수 탄생..조PD와 한솥밥

전형화 기자 / 입력 : 2009.09.25 09:55
image


스타 발굴 오디션 프로그램인 Mnet의 '슈퍼스타K'에서 1호 가수가 탄생했다.

25일 Mnet은 "'슈퍼스타K' 오디션 예선 과정에서 탈락해 아쉬움을 남겼던 정슬기가 조PD 소속사인 브랜뉴 스타덤에 계약을 체결해 조만간 가수로 데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브랜뉴 스타덤은 "정슬기는 당장 데뷔하기에는 가창력과 녹음 테크닉 등에서 조금 미숙한 것은 사실이자만, 워낙 음악적인 재능이 뛰어나고 노래에 대한 열정이 크기 때문에 집중적으로 전문 트레이닝을 받는 다면 이수영의 계보를 잇는 발라드 여왕으로 성장 가능하다고 판단해 전속 계약을 맺게 됐다"고 밝혔다.

정슬기는 지난 7월 24일부터 26일까지 구로아트밸리 예술극장에서 2박 3일간 진행된 슈퍼스타K 4차 예선에서 본선 확정을 코 앞에 두고 탈락해, 많은 아쉬움을 샀다.

슈퍼스타K 출신 1호 가수가 된 정슬기는 오디션 예선 무대에서 시각 장애인 김국환, ‘버블 시즈터즈’로 유명세를 탄 강진아 등과 ‘여인천하’ 팀으로 그룹 에이트의 ‘심장이 없어’ 노래를 불러 당시 심사위원이었던 이효리의 눈물을 쏙 빼 화제가 됐었다.

정슬기는 김국환, 강진아 등과 함께 25일 오후 11시 슈퍼스타K 본선 4번째 무대에서 특별 공연을 펼칠 계획이다.

엠넷미디어 측은 "이미 계약한 정슬기 외에도 여러 친구들이 유명 기획사로부터 계속 러브 콜을 받고 있다. 조만간 또 좋은 소식을 알릴 수 있을 거 같다"고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