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효신 "태연, 나이보다 성숙한 가창력·감성 지녀"

길혜성 기자 / 입력 : 2009.09.13 22:49 / 조회 : 12844
  • 글자크기조절
image
박효신(왼쪽)과 태연


가수 박효신이 최근 자신과 함께 무대에서 섰던 소녀시대의 리더 태연과 관련, '불협화음'을 일으켰다는 일부의 주장에 대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박효신은 13일 오후 자신의 미니 홈페이지에 "얼마 전 오랜만에 무대에 서게 돼 참 좋았다"며 "더군다나 평소에도 눈여겨보던 후배이자 팬인 태연 양과의 무대여서 더욱 좋았지만 저 또한 감기몸살로 최고의 무대를 보여주지 못한 것 같아 안타깝고 팬 여러분께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번 드라마어워즈 축하 공연에서 태연 양과 제가 함께 부른 '눈의꽃'에 대해 여러분들의 많은 의견 중, 안타까운 부분이 있어 이렇게 글을 남기게 됐다"며 "저와 생각이 다르시더라도 좀 더 이해해주시고 들어봐 주시길 바란다"고 부탁했다.

박효신에 따르면 본인이 레코딩하고 많은 무대에서 불러본 곡과 다른 가수의 노래를 처음 부르는 것과는 많은 차이가 있다. 또한 이번 무대를 위해 가졌던 연습에서 '눈의 꽃'은 원래 자신의 솔로곡이어서, 태연과 서로의 파트를 정할 때 많은 어려움도 있었다. 남녀의 음역이 다른 관계도 있고 또 곡 자체의 음역대가 넓은 곡이어서 , 자신과 태연 모두 다 만족한 상황을 만들기가 어려웠다는 게 박효신의 설명이다.

박효신은 또 "'눈의 꽃'의 원래 가창자인 일본의 나카시마 미카와 태연 양을 단순 비교하시는 분들도 계신 것 같은데, 이는 많이 다른 상황이라는 점을 이해해 주셨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 글에서 박효신은 "여러분들도 아시다시피 태연양은 나이보다 훨씬 성숙한 가창력과 감성을 지니고 있다"며 "저 또한 평소에 태연양의 TV,라디오 등을 접하면서 칭찬을 아끼지 않았던 가수"라고 평했다.

이어 "어린 나이에 저런 감성을 가지기도, 표현하기도 어려운데..."라며 "소녀시대 안에서 보여지는 또 다른 모습들까지, 가수로써 흠잡을 점 없을 만큼 보여졌던 건 남몰래 눈물과 땀을 흘려가며 키워오던 꿈들이 노력으로 결실을 맺었던 거라 선배이자 같은 동료로서 생각해 본다"라고 전했다.

박효신은 또 "여러 아이돌 그룹 속에서 태연 양의 존재는 특별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러한 태연 양을 여러분들이 지금보다 더 많이 아껴주시고 더 좋은 가수가 되길 바라는 마음의 채찍질이라면, 적어도 태연 양의 목소리를 들으며 함께하는 날들이 더 아름답고 소중한 날들로 기억되기를 바란다면, 그건 앞으로 저와 팬 여러분들 몫일 것 같다"고 덧붙였다 .

박효신은 마지막으로 "이런 일로 이렇게 얘길 해 보는 것도 처음이고 주제넘은 말이 될 것 같아 하지 않으려 했으나, 혹시라도 이런 일로 상처받고 좌절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적어본다"며 글을 맺었다.

한편 박효신과 태연은 지난 11일 열린 '서울드라마어워즈 2009' 시상식 때, '눈의 꽃'을 함께 부르며 특별 공연을 펼쳤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