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창의 "서지혜, 생각외로 털털하고 시원"

삼척(강원)=김건우 기자 / 입력 : 2009.08.05 17:03 / 조회 : 3583
image


송창의가 배우 서지혜가 털털하고 시원하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송창의는 5일 오후 강원도 삼척시 정하동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영화 '서서 자는 나무'(감독 송인선, 제작 미카필름) 제작발표회에서 "서지혜와 처음으로 호흡을 맞추게 됐다. 제가 생각했던 모습과 비슷하다"며 "생각 외로 털털하고 시원시원하다. 성격이 상당히 좋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영화에서 부부로 호흡을 맞춘다. 송창의는 극중 소방관을 천직으로 알고 살아가는 구상 역을 맡았고 서지혜는 밝고 천진난만하지만 공황장애를 앓는 정구상의 아내 김순영 역을 맡았다.

이에 서지혜는 "처음에 송창의가 남자답고 터프할 줄 알았다. 실제 만나보니 자상한 것 같다. 자기보다 상대방을 배려하는 것 같다"며 "한 번 술자리에서 많이 취했음에도 불구하고 저를 챙겨줘 감동 받았다"고 전했다.

또 송창의는 영화 '서서 자는 나무'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처음 시나리오를 읽고 마음이 훈훈했다. 구상 역할을 생각하고 시나리오를 접한 것이 아니다"며 "관계자들이 구상과 잘 맞을 것이라 추천했다"고 전했다.

'서서 자는 나무'는 열혈 소방관의 애절한 가족 사랑 이야기를 담는다. 9월부터 크랭크인해 내년 2월께 개봉할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